이초희, ‘육룡이 나르샤’ 합류··· ‘후아유’ 10대 고딩→ 사극 변신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이초희가 '육룡이 나르샤'에 캐스팅 됐다.

이초희는 SBS 창사 25주년 특별극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 제작 뿌리깊은 나무들(주))에서 장터의 소리꾼이자 공후인 연주자 갑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갑분은 어린 시절 억울하게 엄마를 잃은 비극적 과거를 가진 인물. 이초희는 육룡 중 하나인 땅새의 든든한 조력자로 분해 고려의 흥망과 조선 건국 과정에 함께한다.

이초희는 "기대되는 대작에 훌륭한 배우분들과 함께 출연하게 돼 영광"이라며 "스토리에 촘촘함을 더할 수 있는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한 연기를 펼치겠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이초희가 SBS '육룡이 나르샤'에 캐스팅 됐다 / 사진제공= 프레인TPC

올해 이초희는 JTBC '하녀들', KBS2 '후아유-학교2015'에 연이어 출연하며 사극과 현대극을 넘나드는 연기를 선보여 기대주 여배우로서 존재감을 발휘해왔다.

이초희는 영화 '전국노래자랑' '파수꾼' 등으로 관객에게 확실하게 눈도장을 찍은 후 JTBC '하녀들', SBS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tvN '꽃할배수사대', KBS2 ‘참 좋은 시절’, '감격시대' 등에서 매력적인 연기를 펼쳤다.

현재 이초희는 KBS2 '후아유-학교2015'에서 10대의 고민을 대변하는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이초희의 차기작 '육룡이 나르샤'는 '뿌리깊은 나무' 프리퀄 성격의 작품으로 조선의 기틀을 세운 철혈군주 이방원을 중심으로 한 여섯 인물의 야망과 성공스토리를 다룬 팩션사극이다. 오는 가을 방송될 예정.

홍미경 기자 mkhong@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