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지금 그 회사 몇 살까지 다닐 수 있을 것 같으세요? 물었더니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1장의 카드뉴스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지난 1월에 집계된 확장실업률은 16.8%,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5년 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코로나19 초장기화의 악영향이 점차 확산되는 분위기. 현직 직장인들의 불안함도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3,274명에게 고용 불안에 관해 물은 결과, 응답자의 85.8%가 현재 고용 상태에 불안감을 느낀다고 말한 것. 또 79.9%의 응답자는 이 같은 불안이 코로나 이후 더 커졌다고 말했지요.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한 비율은 비정규직(94%)이 정규직(82.4%)보다 높았고, 연령별로는 50대 이상이 90.3%로 가장 높았습니다. 재직 기업 규모로는 중소기업 재직자(91.2%), 중견기업(84.8%), 대기업(60.5%)의 순.
불안을 느끼는 구체적 이유로는 회사 경영실적이 좋지 않아서(26.8%)를 가장 많이 꼽았습니다. 이어 (자신의 직무가) 대체가 쉬운 것이라서(22.7%), 구조조정이 진행됐거나 예정이라서(13.1%) 등이 있었는데요.(이하 카드뉴스 이미지 참조)

구조조정을 직간접적으로 경험했다는 비율도 기업 규모에 따라 차이를 보였습니다. 중소기업 재직자의 경험률이 67%로 상대적으로 높았으며, 중견기업은 62.2%, 대기업은 41.7%였습니다.

직장인들은 지금 다니는 직장에서 몇 살까지 일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회의적으로 내다봤습니다. 평균 48.3세라는 답변이 나왔는데요. 이는 전년 동기 대비 5.6세나 낮은 수치입니다.

고용 불안감은 당장의 직장생활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었습니다. 불안 때문에 이직·퇴사를 고민 중(39.3%)이라는 응답자는 물론, 업무 의욕이 떨어졌다(36%)는 이들도 많았습니다.

이렇듯 안팎으로 어수선한 상황. 아직 연봉협상이 마무리되지 않은 곳도 상당합니다. 최근 취업 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1,229명에게 물어본 결과, 65.9%의 응답자는 올해 연봉협상을 못 끝냈다고 말했지요.

게다가 협상을 마친 이들조차 희망 연봉과는 꽤 동떨어져있는 게 현실. 권고사직이나 퇴사를 피하기 위해 연봉 동결, 심지어 삭감을 택한 직장인도 적지 않습니다.

직(職)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안도의 한숨을 쉬어야 하는 시대. 그만큼 실직 공포는 더욱 클 수밖에 없는데요. 미래 불투명 상태의 직장인, 실직자, 구직자, 여러 얼굴의 불안들. 여러분의 표정은, 안녕한가요?

이성인 기자 silee@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태그

#직장인 #고용 불안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