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야구단 팀명은 ‘SSG 랜더스’···관문도시 인천 특징 담았다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팀·팬·지역이 ‘야구로 하나 되는 공동체’ 조성
정규 시즌 맞춰 로고·엠블럼·유니폼 제작 예정

신세계그룹 야구단이 팀명을 ‘SSG 랜더스(LANDERS)’로 확정했다. 연고지 인천의 특징과 함께 신세계의 새로운 야구 문화를 선보인다는 의미를 담았다.

신세계그룹은 프로야구단의 팀명을 SSG랜더스로 확정했다고 5일 밝혔다.

‘랜더스’는 연고지 인천을 상징하는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처럼 ‘인천’하면 누구나 떠올릴 수 있는 인천의 새로운 상징이 되겠다는 의지를 담은 팀명이라는 것이 신세계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신세계, 이마트 대신 SSG를 선택해 SSG닷컴 등에 대한 마케팅 효과도 노린 것으로 풀이된다.

그룹 측은 “인천은 비행기나 배를 타고 대한민국에 첫발을 내디딜(Landing) 때 처음 마주하게 되는 관문 도시이며, 대한민국에 야구가 처음 상륙한(Landing) 도시”라며 “‘랜더스’라는 이름에는 신세계가 선보이는 새로운 야구 문화를 인천에 상륙(Landing)시키겠다는 의지도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신세계그룹은 ‘랜더스’를 중심으로 팀과 팬, 지역이 야구로 하나되는 공동체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또 정규 시즌 개막에 맞춰 로고, 엠블럼, 유니폼 제작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팀 이름을 정할 때 인천을 대표할 수 있고, 인천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어야 한다는데 우선점을 뒀다”며 “‘SSG 랜더스’가 인천의 상징, 인천의 자부심이 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