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평택공장 생산라인 가동···협력사 ‘반겼다’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ARS 프로그램 신청, 잠재적 투자자 협상 진행

이미지 확대
쌍용차는 해당 부품협력사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협의해 온 결과 3월 2일부터 평택 및 창원공장 생산 라인을 재개하기로 했다.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쌍용자동차가 일부 부품협력사들의 부품 납품 거부로 인해 중단됐던 생산라인을 재가동한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부품협력사들은 평택공장 각 출입구에 쌍용자동차를 응원하는 현수막을 내걸고 한마음으로 쌍용차의 조속한 정상화를 응원하고 있다.
 
쌍용차는 지난 해 12월 21일 회생절차와 함께 자율 구조조정 지원(ARS) 프로그램을 신청한 뒤 잠재적 투자자와의 투자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 대기업 및 외국계 부품협력사들의 부품 납품 거부로 인해 부득이하게 생산라인 가동이 중단돼 왔다.
 
쌍용차는 해당 부품협력사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협의해 온 결과 3월 2일부터 평택 및 창원공장 생산 라인을 재개하기로 하였다.
 
쌍용자동차 관계자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쌍용자동차를 믿고 응원해 주시는 부품협력사와 적극 협조하여 조속한 생산라인 가동 재개를 통해 미 출고 물량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