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식 UP 뉴스]보험도 없는데 덜컥 큰 병에 걸렸다면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7장의 카드뉴스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중증질환, 희귀질환, 중증난치질환은 진료 및 치료에 많은 비용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보험을 들어 혹시 모를 발병에 대비하고 있지만, 보험이 없거나 보장되지 않는 질환이 발병할 수도 있는데요.

개인 보험이 없어도 국민건강보험의 힘을 빌릴 수 있다는 사실. 국민건강보험에는 진료비가 높은 암 등 중증질환자와 희귀질환자, 중증난치질환자에 대해 본인부담률을 경감해주는 제도인 산정특례가 있기 때문입니다.

우선 뇌혈관질환, 심장질환, 중증화상, 암 등 중증질환의 경우 산정특례를 이용하면, 외래 또는 입원진료(입원진료 및 고가 의료장비 사용 포함) 시 요양급여비용 총액의 5%만 본인이 부담하면 됩니다.
아울러 혈우병, 크로이츠펠트-야콥병, 말단비대증 등 희귀질환과 중증난치질환, 중증치매는 산정특례 시 본인부담금이 요양급여비용 총액의 10%로 줄어듭니다.

특히 ‘결핵예방법’이라는 법이 따로 있을 정도로 국가적으로 관리하는 질병인 결핵의 경우, 발병 시 산정특례로 본인부담금이 전액 면제됩니다.

산정특례는 진단 후 30일 이내에 신청해야 하는데요. 병원 내 비치된 신청서를 작성해 국민건강보험공단 지사에 등록하거나, 요양기관에 대행 등록을 신청하면 됩니다.

이석희 기자 seok@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태그

#산정특례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