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家 김동관 사장, 위성전문기업 ‘쎄트렉아이’ 무보수 이사로 일한다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화에어로, 지난달 쎄트렉아이 지분 30% 인수
김 사장 “사회적 책임 위해 무슨 역할이든 한다”
한화에어로 신현우·㈜한화 방화 김승모 대표도 동참

이미지 확대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이 국내 유일의 민간 인공위성 제조·수출 기업인 ‘쎄트렉아이’의 기타비상무이사로 추천됐다. 김 사장은 무보수로 근무하며 한화그룹 항공우주사업에 힘을 싣겠다는 계획이다.

㈜한화는 22일 열린 쎄트렉아이 이사회에서 김동관 사장에 대한 등기임원 추천이 결의됐다고 밝혔다.

박성동 쎄트렉아이 이사회 의장은 “글로벌 비즈니스 네트워크가 절실한 과제여서 ㈜한화 측에 제안했고, 김 사장이 조건 없이 수락해 이사회에서 추천했다”고 설명했다.
쎄트렉아이는 우리별 1호를 개발한 카이스트(KAIST) 인력들이 1999년 만든 회사다. 한화그룹 방산 중간지주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달 13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쎄트렉아이 지분 30%를 인수했다.

김동관 사장은 “항공우주사업 경영의 첫 번째 덕목은 사회적 책임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자리 따지지 않고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 가서 무슨 역할이든 하겠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급여를 받지 않기로 했다. 기존 경영진의 독자 경영을 보장하면서 쎄트렉아이 기술의 세계 진출을 돕는 역할을 맡는다.

그는 “당장의 돈벌이가 아니라 쎄트렉아이와 미래를 함께하겠다는 진정성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무보수 이사직 수락 배경을 전했다.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와 김승모 ㈜한화 방산부문 대표도 무보수 비상무이사로 추천됐다.

​업계에서는 쎄트렉아이의 기술에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금과 김 사장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더해진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김 사장은 2010년부터 한 해도 빠지지 않고 다보스를 찾았고, 10년 동안 현장에서 20여개국 관료와 세계적 기업 CEO들과 협력 관계를 구축해왔다.

실제 김 사장의 네트워크는 비즈니스에 도움을 줬다. 한화솔루션은 미국·영국·독일에서 태양광 모듈 시장 1위로 올라섰다. 지난해에는 페이스북 데이터센터에 태양광 모듈 35만장을 설치했다.

한편, 쎄트렉아이는 다음달 주주총회를 열고, 김 사장의 임원 등재를 승인할 예정이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