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공매도 재개 전까지 철저히 준비”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공매도가 재개되기 전까지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5일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국회 경제부분 대정부질문에서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월3일 공매도가 부분 재개되는데 어떤 준비를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공매도가 재개되기 전까지 기울어진 운동장이란 지적을 해소하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은 위원장은 “개인 투자자들의 공매도에 대한 지적은 불법공매도가 충분히 감지되지 않는다는 것과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는 것, 크게 두가지였다”며 “증권사 거래의 전산처리를 5년간 의무적으로 보관하는 법안이 지난해 통과됐고 금융위 차원에서도 증권사의 전산처리를 상시 감시하는 기능을 준비 중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직원들에게는 2월까지 시스템 구축이 가능하다는 보고를 받았지만 오는 5월3일까지 시간이 있는 만큼 충분히 시험가동을 하라고 지시했다”며 “매일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증권사, 거래소, 시장참여자들과 계속 소통하면서 철저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공매도 재개 우려에 대해 은 위원장은 “공매도 재개까지 충분한 시간을 벌었음에도 금융당국이 준비를 소홀히 해 문제가 생겼다는 소리를 듣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은성수 #공매도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