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포스코, 포항 취약계층 도시락 지원···최태원 먼저 제안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년만에 공개 만남’ 최태원·최정우, 도시락 봉사활동 펼쳐

이미지 확대
최정우 포스코 회장과 최태원 SK 회장을 비롯한 양사 임직원들이 경북 포항시 송도동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희망나눔 도시락을 함께 만들고 있다. 왼쪽부터 남수희 포항제철소장, 김학동 포스코 철강부문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최태원 SK 회장, 이형희 SK SUPEX추구협의회 SV위원장. 사진=포스코 제공
SK와 포스코 임직원들이 지역사회 취약계층 결식을 지원하는 도시락 봉사활동을 펼치며 골목상권 등 사회 문제 해결에 함께 나서기로 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과 최태원 SK 회장을 비롯한 양사 임직원들은 지난 29일 포항시 송도동에 위치한 한 소규모 식당에서 ‘희망나눔 도시락’을 함께 만들고, 거동이 불편한 독거 어르신들 가정을 찾아 도시락을 직접 전달했다.

양사 회장이 공개 만남을 가진 것은 지난 2019년 12월 최태원 회장이 포스코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회적 가치’ 강연을 한 이후 1년 만이다.
이날 양사 합동 봉사활동은 코로나19 여파로 운영이 중단된 포항.광양 지역 무료급식소 이용자들에게 간편식 제공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한 포스코의 지원 방안을 접한 최태원 SK 회장이 ‘함께 도시락 만들기’를 먼저 제안하면서 성사됐다고 포스코는 밝혔다.

SK는 지난 15년간 결식아동을 지원하는 행복 도시락 사업을 펼쳐왔다. 지난 1월부터는 ‘한끼 나눔 온(溫)택트 프로젝트’를 통해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독거 어르신 등에게 40여 만 끼니를 제공하는 등 취약계층 지원에 나서고 있다.

2004년부터 포항과 광양에서 무료급식소를 운영해온 포스코는 향후 무료급식소가 다시 운영될 때까지 2600여 명에게 주 3회 양질의 도시락을 제공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소규모 식당(포항 32개소, 광양 21곳)을 통해 도시락을 주문.제작할 방침으로 지역 골목상권을 돕는다는 취지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최태원 회장은 “팬더믹 장기화로 인한 결식 문제 지원 노력에 포스코와 함께 해서 뜻깊다”며 “기업의 존재 이유를 보다 넓게 잡아 따뜻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데 더 많은 기업이 동참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정우 회장은 “포스코의 ‘기업시민’과 SK의 ‘사회적 가치’는 서로 뜻하는 바가 맞닿아 있다”며 “기업시민으로서 시대와 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 해결을 위해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협력해 더 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겠다”고 화답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관련태그

#최태원 #최정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