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유동성 위기’ 쌍용차 부품협력사에 금융지원 확대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만기 연장·원리금 상환 유예 등 유동성 공급 추진

이미지 확대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정부가 쌍용자동차의 유동성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부품협력업체를 위해 만기 연장, 원리금 상환 유예 등 금융 지원을 확대한다.

정부는 2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26차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쌍용차 부품기업 협력업체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은 만기 연장 및 원리금 상환유예 등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현재 시행 중인 ‘대출 원금상환 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시중은행·정책금융기관이 최대한 지원할 방침이다.

이 가이드라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직·간접적 피해가 발생한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해 원리금 연체, 자본잠식, 폐업 등 부실이 없는 경우 만기 연장 등을 지원하는 내용으로 3월까지 시행된다.
일시적 경영 애로를 겪는 협력업체는 산업은행·기업은행·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등의 정책금융 프로그램을 활용해 유동성 지원에 나선다.

아울러 자동차 등 주력산업 협력업체 전반에 대해 현재 운용 중인 지원 프로그램 등을 활용하며, 필요 시 프로그램 개편도 추진한다.

앞서 산은의 ‘힘내라 대한민국 프로그램’의 경우 작년 12월 쌍용차 회생 신청 이후 한도를 5000억원 확충했다. 필요한 경우 한도를 추가 확보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신보는 쌍용차 발행 어음의 상환 등으로 인해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협력업체를 위해 긴급 유동성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중진공은 일시적인 경영 애로를 겪는 협력업체 중 기술성·사업성이 우수한 기업을 대상으로 전용자금 500억원을 지원한다. 기존 융자지원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특별 만기 연장도 제공한다.

기보는 납품 대금 연체 등으로 일시적인 경영 애로를 겪는 협력업체 중 성장 잠재성 높은 기업에 경영개선 지원 보증을 제공할 예정이다.


국세청과 관세청은 일시적 경영 애로를 겪는 협력업체의 경영 부담 완화를 위해 국세 납부 기한 연장, 압류·매각 유예 적극 지원, 관세 무담보 납기연장 및 분할납부 지원 등을 시행하기로 했다.

이날 정부는 산은으로부터 쌍용차 투자유치 협상 동향도 보고받았다.

새 주인 찾기에 난항을 겪고 있는 쌍용차는 P플랜(프리패키지드 플랜·Pre-packaged Plan)에 돌입하기로 했다.

P플랜은 채무자 부채의 절반 이상에 해당하는 채권을 가진 채권자 또는 채권자의 동의를 얻은 채무자가 회생 절차 개시 전까지 사전회생계획안을 제출하고 법원의 심리·결의를 통해 인가를 받는 방식이다.

미리 회생 계획안을 마련한 뒤 법정관리에 들어가기 때문에 회생 계획안 제출에만 4개월 넘게 걸리는 통상적인 회생 절차보다 회생에 걸리는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쌍용차는 4월 말까지 P플랜을 끝낸다는 목표를 정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