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유통업체 매출 6% 증가···온라인 18%↑·오프라인 4%↓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백화점 쇼핑객들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유통업체의 오프라인 매출이 부진했지만, 온라인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전체 매출이 성장세를 나타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8일 발표한 ‘2020년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에 따르면, 온라인 매출은 전년 대비 18.4% 늘고 오프라인 매출은 3.6% 감소했다.
전체 매출은 5.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온라인 매출 증가세는 전년(14.2%)보다 더 빨라졌다. 반면 오프라인 매출은 전년(-0.9%)보다 감소 폭이 커졌다.

산업부 관계자는 “즉시성·편의성을 중시하는 소비문화 및 온라인·비대면 소비 확산 추세에 따라 온라인 매출이 크게 상승했다”며 “반면에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외출 자제와 다중이용시설 기피로 오프라인 매출은 감소했다”고 말했다.
오프라인 매출을 업태별로 보면 근거리 생필품 구매 수요의 증가로 편의점(2.4%)은 소폭 올랐으나, SSM(기업형 슈퍼마켓·-4.8%), 백화점(-9.8%), 대형마트(-3.0%)는 줄었다.

온라인은 코로나19로 인해 구매 수요가 몰리면서 식품(51.5), 생활·가구(25.3%) 등 대부분의 상품군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다만 외출과 여행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이어지면서 패션·의류(2.2%) 매출이 소폭 증가에 그쳤으며 서비스·기타(-11.9%) 매출은 줄었다.

온·오프라인 전체 매출의 상품군별로 보면 가정에서 지내는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생활가전·문화(1.5%p), 식품(1.2%p), 생활·가정(0.9%p), 유명브랜드(0.4%p)의 비중이 상승했다.

반면에 외부활동과 관련된 패션·잡화(-2.5%p), 아동·스포츠(-0.3%p), 서비스·기타(-1.3%p)는 매출 비중이 하락했다.

작년 12월 한 달간 전체 유통업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0% 늘었다. 온라인 매출이 27.2% 증가하고 오프라인은 4.4% 줄었다.


온라인 매출은 비대면 소비의 일상화와 각종 연말 할인행사 등의 효과로 지난해 2월(34.3%)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오프라인 매출은 SSM(4.0%), 편의점(2.7%), 대형마트(2.1%)에서 소폭 회복했으나 백화점(-16.9%) 매출은 큰 폭으로 하락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