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지분 매각 협상 난항 ···이달 말 ‘데드라인’ 내 결론날까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유동성 위기를 겪는 쌍용자동차의 새 주인 찾기 협상이 난항을 거듭하고 있다.

쌍용차와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 유력 투자자로 거론되는 미국 자동차 유통업체 HAAH오토모티브가 참여하는 협의체가 잠정 협상 시한까지 결론을 도출하지 못한 만큼, 협상이 결렬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는 분위기다.

24일 금융권과 자동차업계 등에 따르면 협의체는 마힌드라의 쌍용차 지분 매각을 논의하고 있다. 협의체는 내부적으로 협상 시한으로 정한 이달 22일까지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협상 막판에 불거진 마힌드라와 HAAH오토모티브 간 의견 대립이 합의 실패의 결정적인 요인으로 추정된다.

한 관계자는 “마힌드라와 HAAH오토모티브가 대립하면서 협상 마지막 단계에서 틀어졌다”며 “마힌드라에서 마지막 순간에 요구 조건을 추가로 내놓았는데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마힌드라가 HAAH오토모티브에 경영권을 넘긴 뒤 주주로 남을지 등을 놓고 견해차가 커 그동안 협상에 진통을 겪은 것으로 전해진다. 마힌드라는 2011년 쌍용차를 인수해 현재 7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산은이 쌍용차 노동조합에 제시한 조건이 아직 미해결 과제로 남았다는 얘기도 들린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올해 초 기자간담회에서 흑자 전환 전 쟁의행위 금지, 단체협약 유효기간 3년으로 늘리기 등 2가지 조건을 쌍용차 노조가 받아들이지 않으면 ‘단 1원도 지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쌍용차 노조는 2009년 무분규 선언 이후 지금까지 쟁의 행위를 한 적이 없다며 파업 금지 조건을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단협 기한을 1년에서 3년으로 늘리는 것에는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협의체가 내부적으로 정한 협상 시한까지 결론이 나지 않았지만, 이달 말까지 물밑 조율 등 협의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지분 매각 절차와 자금 투입 등에 걸리는 시간과 3월 주주총회, 작년 감사보고서 제출 기한 등을 고려하면 사실상 이달 말이 협상의 최종 데드라인이라는 의견이다.

물밑 조율 끝에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될 가능성도 있다. 다만 협상 타결이 끝내 불발되면 쌍용차는 법정관리 절차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


쌍용차는 유동성 위기로 작년 12월21일 기업 회생을 신청했다. 법원이 쌍용차의 자율 구조조정 지원(ARS) 프로그램을 받아들여 회생 절차 개시 결정이 2월28일까지 보류된 상태다.

쌍용차가 새 주인 찾기에 실패하면 부품 협력사들의 연쇄 도산도 불가피하다. 쌍용차가 부품 협력사들에 지급한 어음 만기가 이달 29일 돌아온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