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시]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결과···중증환자 발생률 50% 이상 감소 확인"

최종수정 2021-01-13 18: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셀트리온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 조감도. 사진=셀트리온 제공

셀트리온은 자사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치료제 임상 제2상 결과에 대해 "CT-P59 확정용량(40mg/kg) 기준으로 위약군과 비교하였을 때, 입원치료가 필요한 중증환자 발생률을 전체환자대상 54%, 50세 이상 중등증환자대상 68% 감소시킨다"고 13일 공시했다.

이어 "임상적 회복을 보이기까지 시간은 CT-P59 치료군에서 5.4일, 위약군에서 8.8일로 3일 이상 단축됐다"고 덧붙였다.
특히 중등중 또는 50세 이상 중등증 환자의 경우 CT-P59 치료군에서 임상적 회복을 보이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위약군 대비 5~6일 이상 단축됐다고 강조했다.

안전성에 대해서는 "임상시험용 의약품 투약 후 발생한 중대한 이상반응, 사망 및 투약 후 발생한 이상반응으로 인한 연구 중단된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며 "전반적으로 CT-P59 치료군에서 안전성 평가의 특이사항이 나타나지 않아 안전성을 증명했다"고 밝혔다.

향후 셀트리온은 CT-P59 조건부 허가 획득 시, 즉시 의료 현장에서 치료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코로나치료제(CT-P59)를 공급할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임상 2상 결과보고서를 가지고 국내 조건부 허가신청을 하였으며, 지속적인 2/3상 임상을 통해 CT-P59의 유효성 및 안전성에 대해 평가 및 효과를 입증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본 임상데이터를 기반으로 유럽, 미국 등을 포함한 글로벌 허가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