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인공위성 개발기업 ‘쎄트렉아이’ 인수 추진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그래픽=박혜수 기자
한화그룹이 카이스트 출신 개발진이 설립한 인공위성 스타트업 ‘쎄트렉아이’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12일 재계에 따르면 한화그룹의 항공·방산 계열사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코스닥 상장사인 쎄트렉아이 인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화는 이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계약이 최종 성사되면 공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쎄트렉아이는 1992년 우리나라 첫 위성 ‘우리별 1호’를 개발한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센터 인력들이 1999년 설립한 회사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카이스트 외에 민간 기업으로는 국내에서 위성시스템을 자체 제작하는 업체여서 한화가 인수에 상당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화그룹이 쎄트렉아이 인수를 결정하면 항공우주사업을 강화할 것으로 분석된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