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성차 실적]쌍용차, 12월 1만591대 판매···3개월 연속 ‘1만대’ 돌파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내수 8449대, 수출 2142대
코로나 여파에도 신모델 선전

쌍용차 플래그십 SUV G4렉스턴.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쌍용자동차가 지난 12월 총 1만591대를 판매하며 3개월 연속 1만대를 돌파했다.

4일 쌍용차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내수 8449대, 수출 2142대를 포함 총 1만591대를 판매했다.
 
내수 판매는 생산 차질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20.1%의 감소세를 나타냈지만 올 뉴 렉스턴의 선전을 통해 2020년 월평균 판매대수(7324대)를 상회하는 실적을 기록했다.
 
5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던 수출 역시 조업 차질로 인해 증가하고 있는 수출 오더를 소화하지 못하고 전년 동월 대비 8.8%의 감소세를 기록했지만 지난 10월 이후 3개월 연속 2000대 이상 판매실적은 유지됐다.
 
쌍용차는 지난해 코로나 19로 인한 자동차 수요의 급격한 위축 및 부품 공급 차질 상황에서도 지속적으로 제품개선 모델을 선보이며 내수 8만7888대, 수출 1만9528대를 포함 총 10만7416대를 판매했다.
 
특히 티볼리 에어와 올 뉴 렉스턴 등 신모델 출시와 함께 코로나 상황에 대응한 다양한 비대면 전략을 통해 하반기부터는 판매가 2019년 수준으로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쌍용차는 신모델이 시장에서 호평을 받으며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올해에도 지속적인 제품개선모델 출시를 통해 판매회복세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관계자는 “회생절차개시 여부 보류 신청(ARS 프로그램)이 법원으로부터 최종 결정된 만큼 조속한 시일 내에 관련 이해당사자 간 합의를 통해 신규 투자자와의 매각협상 등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해 낼 것”이라고 말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