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 회장 “2021년 품질·환경·안전에 최선”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업의 성장 방식 ‘질’ 중심의 성장으로 전환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021년 중점 경영과제를 논의하며 ‘품질·환경·안전’을 강조했다.

28일 LG그룹에 따르면 구광모 회장을 비롯한 최고경영진 40여명은 최근 진행된 화상회의에서 지난 11월 하달간 진행된 사업보고회 내용을 바탕으로 2021년도에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갈 경영과제를 심도있게 논의했다.
화상 회의에는 구 회장을 비롯해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권영수 ㈜LG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과 권봉석 LG전자 사장 등 계열사 CEO 및 이번 인사로 새로 합류한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남철 LG화학 첨단소재사업본부장 등 최고경영진들이 참석했다.

우선 LG그룹 최고경영진은 내년 경영환경이 여전히 녹록치 않고 대내외 불확실성도 크다는 전망을 바탕으로, 계속 경각심을 갖고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LG그룹 관계자는 “불확실성과 위기에 제대로 대응한 기업과 그렇지 못한 기업, 기회를 찾은 기업과 그렇지 못한 기업간의 실력 차이는 앞으로 분명해질 것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또한 LG그룹은 사업의 성장 방식을 ‘질(質)’ 중심의 성장으로 중점 추진한다.

양적 성장이나 단순한 수익성 중심의 질적 성장이 아니라, 제대로 된 미래 준비를 위해 지속성 있는 고객 기반과 데이터 등 미래 성장 자산을 적극적으로 쌓아 사업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매출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구 회장은 기본에 충실하고, 고객가치가 훼손되지 않도록 품질, 환경·안전이 철저하게 조직문화에 체화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품질과 환경, 안전은 내 가족이 쓰는 제품, 내 가족이 일하는 곳이라는 생각으로 구성원 개개인이 책임감을 갖고 임해 나가자”며, “그리고 이를 위해서는 사장단부터 솔선해주실 것”을 당부했다.

이 밖에도 LG그룹은 핵심 역량 보강을 통한 실행력 강화에도 나선다.

최고경영진 주도 하에 사업 전략을 ‘애자일(Agile)’ 방식으로 실행해 나가는 한편, 이를 뒷받침 할 수 있는 R&D, 상품기획, DX(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등 핵심기능의 전문인력을 보강할 계획이다.


주력사업인 대형OLED, 석유화학 고부가제품, 전지, 5G 등의 고객 기반 및 제품 포트폴리오를 더욱 공고히 하는 등 목표 달성에 필요한 실행 역량을 강화에도 힘을 쏟을 예정이다.

데이터와 DX를 활용해 사업 역량을 높이고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강화하는 등 DX 추진도 계속 가속화하기로 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태그

#LG그룹 #구광모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