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갤S20·아이폰12 지원금 ↑···연말 대목 맞이 가입자 유치전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내 이동통신3사가 크리스마스와 연말 연휴를 앞두고 갤럭시S20, 아이폰12 등 주요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공시 지원금을 상향 조정하며 가입자 유치전에 나섰다. 일부 온오프라인 대리점 및 판매점에서는 불법 보조금까지 살포되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KT는 전날인 22일 갤럭시S20 울트라의 공시 지원금을 기존 최대 60만원에서 최대 70만원까지 상향 조정했다.
갤럭시S20 울트라의 출고가는 지난 2월 출시 당시 159만5000원이었으나 9월과 이달 두차례에 걸쳐 가격이 인하되며 129만8000원까지 낮아졌다. 최대 공시 지원금 70만원에 15% 추가 할인을 적용할 시 실구매가는 49만3000원까지 떨어진다.

국내에서 매니아층이 많은 애플 아이폰 시리즈의 최신작 아이폰12의 실구매가도 낮아졌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9일 아이폰12 일반 모델의 공시 지원금을 기존 최저 8만4000원, 최대 22만9000원에서 최저 21만2000원, 최대 43만원으로 2배 가량 상향 조정했다.
SK텔레콤은 이달 초 아이폰12의 공시 지원금을 최대 42만원으로, 갤럭시S20 울트라의 공시 지원금을 최대 58만원으로 높인 바 있다.

일부 온오프라인 대리점 및 판매점에서는 불법 보조금들도 살포되고 있다. 폐쇄형 SNS 등지에서는 아이폰12가 64GB 모델 기기변경 기준 22만원대에 판매한다는 글들이 게제됐다. 갤럭시S20 울트라는 약 30만원대에 판매됐다.

업계 관계자는 “크리스마스 및 연말 연휴는 대목 시즌”이라며 “대목 시즌 가입자를 확보하기 위해 공시지원금 등을 상향 조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기자 le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