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5년간 뉴딜분야 기업에 100조원 금융 지원”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해 뉴딜 분야 기업에 100조원 규모의 유동성도 공급한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4일 서울 산업은행 본점에서 제4차 혁신성장정책금융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혁신성장정책금융협의회는 정부와 산업은행, 중소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11개 정책금융기관으로 구성된 협의체다.

김 차관은 “한국판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물적 기반을 마련하는 데에도 정책금융이 적극적으로 기여할 것”이라면서 “내년부터 향후 5년간 총 100조원 규모의 디지털 뉴딜 및 그린 뉴딜 분야의 기업에 대한 대출, 투자, 보증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책금융기관들은 뉴딜 분야 중소·중견기업, 수출기업 우대 대출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비대면·바이오·재생에너지와 같은 혁신 분야 중소·벤처기업에 투자자금을 공급하는 한편, 성장 전 과정을 지원하기 위해 연구개발(R&D)에서 사업화, 성장으로 이어지는 단계별 맞춤형 우대보증도 제공할 방침이다.
또 김 차관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내년에도 경제충격에 취약한 소상공인,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유동성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상기업이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문 닫는 일이 없도록 기존 코로나19 대응 금융지원 프로그램은 물론 중소·중견기업에 대해 다양한 금융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태그

#기재차관 #뉴딜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