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3연임’···최태원 회장 ‘믿을맨’ 입증

최종수정 2020-12-03 14: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2021년 정기 임원 인사에서 연임
그룹 최고의사결정기구 최초 3연임
최태원 회장이 직접 영입한 최측근
‘삼성맨’ 출신···최 회장과 동기동창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처음으로 의장직에 세 번째 연임되며 최태원 회장의 확고한 신뢰를 재확인했다.

3일 SK그룹은 수펙스추구협의회를 열고 각 관계사 이사회를 통해 이처럼 결정된 임원인사와 조직개편 사항을 최종 협의했다고 밝혔다.

SK그룹 내 최고의사결정기구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의 의장직은 회장을 보좌하며 그룹 CEO들을 평가하는 자리다. 업무 특성상 조 의장은 이번 CEO 인사 대상에서는 제외됐지만 최 회장의 신뢰를 한 몸에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조 의장은 수펙스추구협의회가 전략 기능을 강화하고 그룹의 신사업 진출과 인수합병(M&A) 결정에도 주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역할을 강화했다는 평을 받는다. 스타트업 발굴에도 주도적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런 성과를 인정받아 최 회장에 이은 그룹 2인자 자리에 세 번째 연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대식 의장은 최 회장과 1960년생 동갑으로 고려대학교 동기 동창이다. 최 회장과는 오랜 인연으로 사석에서 허물없이 토론할 만큼 가까운 사이로 알려졌다.

역대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들과 달리 ‘삼성맨’ 출신으로 뒤늦게 SK에 입사한 조 의장은 눈에 띄는 성과를 내며 초고속 승진한 특이 케이스다.

조 의장은 재무 부문에서 잔뼈가 굵은 인물로 삼성물산 상사 부문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지내다가 2007년 SK그룹으로 자리를 옮겼다. 재계에는 최 회장이 직접 조 의장을 영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의장은 2007년 SK 재무담당 상무로 시작해 사업지원부문장과 재무팀장 겸 자율·책임경영지원단장을 거쳐 입사 6년 만인 2013년 인사에서 주요 계열사인 지주회사 SK㈜ 대표이사 사장 자리에 올랐다.

SK㈜ 대표이사에 오른 뒤에는 반도체, 바이오, 에너지 등 전 분야에서 성장동력을 일궈냈다.

2015년 SK C&C와 SK가 합병할 당시 최 회장으로부터 전권을 위임받아 합병을 성공적으로 이끌기도 했다.

2007년 처음으로 지주회사 체제를 선언한 SK그룹은 이때 통합지주사를 선언하면서 현 지배구조를 완성시켰다.

2015년 11월에는 SK머티리얼즈 인수에 결정적 역할을 했으며 2015년부터 2017년까지 SK바이오팜 대표이사를 맡아 바이오사업을 SK의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는데 힘썼다.

기존 지주회사 SK㈜는 계열사들로부터 받는 배당금, 브랜드 사용료가 주 수입원이었으나 조 의장이 대표로 온 뒤에는 반도체 소재, 바이오 부문으로 사업을 공격적으로 확장해 나가며 현재 ‘투자형 지주사’의 초석을 다졌다.

이런 능력을 인정받아 조 의장은 2017년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에 올랐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조대식 #S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