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저유가에 3분기 누적 흑자 3조2000억원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근 3년간 최고 실적···연료비 연동제 도입 급물살

이미지 확대

코로나19로 인한 저유가 기조가 이어지면서 한국전력이 올해 3분기까지 3조2000억 원에 달하는 영업 흑자를 냈다.

한전은 올 3분기(7∼9월)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5조7113억 원, 영업이익 2조3322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작년 3분기 대비 매출은 소폭(1.26%)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배(88.2%) 가까이 증가했다.

2018년(-2080억 원)과 2019년(-1조2765억 원) 2년 연속 적자를 냈던 한전은 올해 들어 1∼2분기에 이어 3분기까지 내리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왔다.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1∼9월)은 43조8770억 원, 영업이익은 3조1526억 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546억 원 줄었으나, 영업이익은 2조8419억 원 늘었다.

최근 3년간 최고 실적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저유가 기조가 실적 개선의 일등 공신으로 분석된다.

유가 하락으로 발전자회사 연료비와 민간발전사로부터 구매한 전력비용을 작년보다 3조9000억 원이나 아꼈다.

연탄, 액화천연가스(LNG) 등 연료 가격 하락으로 3분기 누적 연료비는 2조2899억 원, 전력구매비는 1조5931억 원 각각 줄었다.

전력을 사들이는 도매가격 격인 전력시장가격(SMP)은 지난해 kWh당 92.7원에서 올해는 73.1원으로 떨어졌다.

유례없이 긴 장마와 코로나19 영향으로 전기판매 수익이 4000억 원 감소하고, 원전 예방정비 확대로 상각·수선비가 5000억원 늘었으나 유가 하락 영향이 이를 상쇄하고도 남았다.


원전 이용률은 73.8%로 작년 같은 기간 74.5%보다 소폭 하락했다.

한전은 “원전 가동률은 작년과 유사한 수준이지만 저유가에 따른 연료비와 전력구매비 감소 효과가 실적 개선에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이어 “2018년과 2019년 한전 적자는 고유가로 인한 것이며, 일각에서 ‘정부가 탈원전 정책 추진으로 원전 가동을 줄인 것이 한전 적자의 원인’이라고 한 주장은 근거가 없다는 점이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한전은 이날 연료비 연동제 도입도 다시 한번 시사했다.

한전은 “회사 경영 여건이 국제유가·환율변동 등에 구조적으로 취약한 만큼 합리적인 전기요금체계 개편을 추진해 요금 결정의 투명성과 예측 가능성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