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스페이스, 3분기 영업익 65% 성장···방산사업 호조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3771억원, 영업이익 943억원을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작년 3분기와 비교할 때 매출은 4.9% 늘었고, 영업이익은 65.1% 증가했다.

이 기간 당기순이익은 34.9% 감소한 560억원에 그쳤지만, 영업이익률은 0.9%포인트 성장한 6.8%로 집계됐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항공분야는 글로벌 항공산업 수요 감소로 매출은 소폭 줄었지만, 항공방산 매출이 늘면서 영업이익이 크게 증가했다.
방산분야의 경우 한화디펜스가 국내 납품 물량 증가와 노르웨이 K9 자주포 수출 등에 힘입어 매출이 15.4% 가량 늘었다.

한화시스템은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다소 위축됐다. 하지만 군수부문 수익성 개선 효과로 영업이익이 큰 폭 늘었고, 이 결과 전체 연결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민수분야는 한화테크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미국시장에서 CCTV 사업을 견고하게 유지하며 꾸준한 영업이익을 창출했다.

한화파워시스템 또한 전년 대비 영업이익 흑자 전환하며 전분기에 이어 꾸준한 영업이익을 이어나갔다.

한화정밀기계는 전분기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영향에서 벗어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크게 증가했고, 흑자전환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측은 “글로벌 항공산업이 2분기를 바닥으로 점진적으로 개선되고 있다”며 “안정적인 방산부문 매출과 함께 민수사업들의 수익성 향상으로 내년에도 꾸준한 사업 성장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