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생활밀착형 물가 보니···달걀·소주↑, 샴푸·고추장↓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9장의 카드뉴스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경기 한파에 코로나19까지 더해지면서 삶이 팍팍해졌다는 말을 주변에서 쉽게 들을 수 있습니다. 장을 보러 가도 장바구니에 물건을 채우기 두려운 게 사실인데요. 생활 물가, 얼마나 올랐을까요?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매월 셋째 주 목∼금요일 서울시 25개 구와 경기도 10개 행정구역의 유통업체 420곳을 통해 생활 밀접 품목들에 대한 실제 시장 가격을 조사하는데요. 이 결과를 살펴봤습니다.

조사 대상 품목은 39개, 이 중 20개 품목은 지난해 3분기보다 오르고 18개 품목은 내렸는데요. 39개 품목의 지난해 3분기 대비 평균 가격 상승률은 0.8%로 집계됐습니다.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품목은 달걀로 지난해 대비 11.6% 올랐습니다. 이어 기저귀(10.7%), 참기름(9.8%), 식용유(5.8%), 햄(5.2%) 순으로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하락한 품목도 있었는데요. 가격 하락률이 가장 높은 품목은 12.8% 떨어진 샴푸였습니다. 이어 고추장(-8.2%), 쌈장(-6.3%), 분유(-4.0%), 참치(-3.4%) 등도 지난해보다 값이 내려갔습니다.

올해 2분기와 비교하면 39개 품목 중 17개 품목이 상승하고 22개 품목은 하락했는데요. 상승률 상위 5개 품목은 소주(3.4%), 간장(2.1%), 샴푸(1.4%), 맛살(1.3%), 사이다(1.2%)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2분기보다 가격이 떨어진 것들 중 하락률이 큰 상위 5개 품목은 고추장(-4.1%), 쌈장(-3.8%), 아이스크림(-3.0%), 달걀(-3.0%), 오렌지주스(-2.5%)으로 집계됐습니다.

생활 밀접 품목들의 가격 변동을 알아봤는데요. 코로나의 초장기화로 벌이가 줄거나 없어지고, 또 언제 없어질지 모르는 시대. 작은 물가 상승률도 크게 다가올 수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이석희 기자 seok@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태그

#물가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