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명동사옥 901억에 매각···청계천 삼일빌딩으로 이전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SK매직·SK렌터카 구성원도 함께 입주

이미지 확대
그래픽=박혜수 기자
SK네트웍스가 청계천 인근의 삼일빌딩으로 사옥을 옮긴다.

SK네트웍스는 26일 이사회를 열고 명동사옥을 SK디앤디에 900억5000만원의 대금에 매각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새 사옥으로 사용할 삼일빌딩 20여개 층을 임차키로 했다.

사옥 노후화와 공간 부족 등의 해결방안을 검토해온 SK네트웍스는 회사의 새로운 성장과 구성원 행복을 위한 환경 조성에 방점을 두고 사옥 이전 결정을 내렸다.
또 투자사와의 시너지와 업무 효율성 향상을 위해 SK네트웍스뿐 아니라 SK매직과 SK렌터카 구성원들도 함께 삼일빌딩에 입주키로 했다. 다음달 초 명동사옥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관련 절차를 진행해, 내년 2분기에는 사옥이전을 완료할 예정이다.

SK네트웍스는 삼일빌딩에 다양한 구성원들이 함께 일할 수 있는 태스크포스팀(TFT) 룸과 공용 회의실을 조성하고, 라이브러리와 카페∙피트니스 센터∙어린이집 등을 마련해 구성원의 행복한 회사생활을 지원할 계획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명동사옥 매각으로 재무구조를 더욱 안정화하고 성장사업 투자 여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협업∙소통∙행복이 어우러진 신사옥을 설계해 시대변화에 적합한 사무환경을 조성하고, 미래성장을 위한 새로운 고객가치 창출을 위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