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라임·옵티머스, 게이트 아니라 특검 사안 안 돼”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제기하는 라임·옵티머스 특검 도입 주장에 “권력형 게이트가 아님이 명백해지고 있어 특검 사안이 아니다”라고 재차 선을 그었다.

23일 김태년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금융 사기 사건 하나를 수사하기 위해 공수처보다 더 큰 거대 특검을 주장하는 것은 근거 없는 의혹을 부풀려 정쟁으로 몰려는 정치적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며 “야당은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 위한 수사에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김 원내대표는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를 향해 “수출 규제를 풀려면 세계무역기구(WTO) 제소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적반하장 태도일 뿐 아니라 순서도 잘못됐다”며 “일본이 부당한 경제 공격을 먼저 푸는 것이 순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명분도 실익도 없는 수출규제를 고집하며 양국관계를 경색시키는 것은 일본 정부였다”며 “내년 도쿄 올림픽이 진정한 평화의 대전이 되기 위해 일본의 전향적 태도 변화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라임 #옵티머스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