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캡처]“빅히트 때문에 내 인생 반 토막”···“대주주가 봉사직이야?”

최종수정 2020-10-22 17: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6장의 카드뉴스

세계적인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주가가 상장 이후 연일 하락하고 있습니다. 여기저기에서 투자자들의 한탄이 쏟아지고 있는데요.

이런 와중에 4대주주인 메인스톤이 상장 당일부터 20일까지 총 2,759억원어치의 지분을 내다 팔았고, 메인스톤과 특별관계인인 이스톤PE가 정리한 지분까지 합하면 총 3,644억원에 달하는 차익을 실현했습니다.

연이은 주가 하락에 대주주의 주식 처분 소식까지 겹치자 투자자들의 원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는데요.
반면 상황을 바라보는 네티즌들은 투자자들의 이런 불만에 다소 냉소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주가 하락과 개미투자자, 그리고 대주주의 지분 정리.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나요?

이석희 기자 seok@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