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라임펀드 관련 로비설은 사실무근”

최종수정 2020-10-16 18:2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자료= 우리 제공
우리은행은 16일 라임펀드 판매재개와 관련해 ‘우리은행 행장, 부행장을 로비했다’고 밝힌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우리은행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펀드 판매재개 관련 청탁으로 우리은행 행장, 부행장을 로비했다고 적시한 것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조치 검토를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강력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은 이날 한 언론사를 통해 “라임펀드 판매 재개 관련 청탁으로 우리은행 행장을 로비했다”며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 변호사 등에게 수억원을 지급했다. 실제 우리은행 행장과 부행장 등에 로비를 했고 검찰에 이야기했지만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허지은 기자 hur@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