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수입보험료 1%대 저성장···생명보험 역성장 전환

최종수정 2020-10-16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보험硏, ‘2021년 보험산업 전망과 과제’ 세미나
수입보험료 1.7% 증가···생명 0.4%↓·손해 4%↑
성장공백 불가피···디지털 전환 등 체질 개선해야

2021년 보험산업 수입(원수)보험료 전망. 자료=보험연구원
내년 국내 보험사의 수입보험료 증가율이 생명보험의 역성장 속에 1%대에 그칠 전망이다.

생명보험 수입보험료는 보장성보험 성장 둔화와 저축성보험 위축으로 0.4% 감소하고, 손해보험 원수보험료는 저축보험 부진과 자동차보험 성장세 둔화로 4% 늘어 증가세가 둔화될 것으로 보인다.

보험연구원은 16일 ‘2021년 보험산업 전망과 과제’를 주제로 온라인 세미나를 개최해 이 같은 내용의 내년 수입(원수)보험료 성장률 전망치를 발표했다.
퇴직연금을 제외한 내년 전체 수입보험료는 1.7% 증가해 올해 수입보험료 증가율 4.2% 대비 성장이 둔화될 전망이다.

특히 생명보험 수입보험료는 올해 2.5% 증가에서 내년 0.4% 감소로 전환해 역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보장성보험 수입보험료는 2.9% 증가하고, 일반저축성보험과 변액저축성보험 수입보험료는 각각 2.6%, 6% 감소할 전망이다.

손해보험 원수보험료는 내년 4% 증가해 올해 6.1% 대비 증가율이 둔화될 것으로 보인다. 장기손해보험은 4.7%, 일반손해보험은 5.1%, 자동차보험은 2.9% 수입보험료가 증가할 전망이다.

김세중 보험연구원 동향분석실장은 “생명보험 수입보험료는 보장성보험 성장 둔화와 저축성보험 위축 등으로 인해 역성장으로 회귀할 전망”이라며 “보장성보험은 소비심리 악화, 대면채널 영업환경 개선 지연, 판매 규제 강화 등으로 2.9% 성장하는데 그치고, 일반저축성보험과 변액저축성보험은 각각 연금보험 감소세 지속, 계속보험료 축소로 인해 감소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해보험 원수보험료는 장기보장성보험과 일반손해보험 원수보험료가 증가에도 불구하고, 저축성보험 부진과 자동차보험 성장세 둔화로 인해 증가율이 축소될 전망”이라며 “장기손해보험은 보장성보험 확대 경쟁 완화와 시장 포화 등으로 원수보험료 증가율이 둔화되고, 자동차보험은 보험료 인상 효과와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 효과가 소멸된 가운데 온라인채널을 통한 판매 확대 등이 감소 요인으로 작용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보험산업의 성장 공백이 불가피한만큼 성장에 대한 기대감을 낮추고 재도약을 위한 체질 개선을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김해식 보험연구원 연구조정실장은 “원활한 사업모형 전환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보험산업은 성장 공백에 직면했다”며 “저연령 인구의 감소는 전통적 개인보험 수요 위축을 야기하고 있고, 기업보험 또한 경제의 구조적 저성장 지속으로 수요 위축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전통적 사업모형을 대체할 신규 사업모형 도입은 지연되고 있다”며 “보험산업의 대표적인 신규 성장동력으로 꼽히는 건강관리 서비스, 디지털 보험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에 불과하다”고 평가했다.

김 실장은 “기존 사업모형과 전략을 지속하기 어려운 구조적 저성장과 저금리에 직면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디지털 전환 압력이 크게 높아지고 있다”며 “보험산업은 사업 재조정과 소비자, 판매채널, 정부 등과의 경쟁, 협력모델을 통해 디지털 전환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보험연구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