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연구소 “내년 금융권 수익성 둔화···리스크 대비 필요”

최종수정 2020-10-15 12: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제공
내년 금융권 수익성이 악화되면서 6월 이후 부각될 리스크 대비가 필요하다는 민간연구소 전망이 나왔다.

15일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발간한 ‘2021년 금융산업 전망 보고서’는 “내년 금융권은 자산 성장이 정상화되는 과정 속에 대손비용 증가로 수익성이 둔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구소는 올해 정책지원 효과로 대출 등 자산성장이 이례적이었다는 점을 고려할 때 내년에는 전반적으로 자산 성장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귀할 것으로 예상했다.
경기 불확실성이 남아 있어 경제주체의 자금수요가 지속되는 가운데 규제 강화에 따른 가계대출의 증가폭은 둔화되는 반면, 중소기업 중심의 기업대출 증가는 전 업권에 걸쳐 지속될 것으로 봤다.

은행업의 경우 순이자마진(NIM)의 하락세가 진정될 것이나 비이자부문의 회복 부진과 대손비용의 증가로 인해 수익성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금융업 전반에 걸쳐 건전성 지표는 일부 착시효과를 반영하고 있어 선제적인 충당금 적립에도 불구하고 잠재 부실에 대한 우려감은 여전히 크다고 관측했다.

특히 비은행권에서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연체율이 상승하는 등 경기민감업종을 중심으로 한 개인사업자의 재무건전성은 매우 취약할 것으로 예상했다.

비은행권에서는 증권·보험·자산운용업의 경우 수익성이 소폭이나마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증권업은 풍부한 유동성을 기반으로 한 직접투자 선호에 따라 브로커리지 부문의 성장이 예상되는 가운데 뉴딜정책 관련 투자 확대로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자산운용업의 경우 주식형 펀드 등 전통적인 투자상품에 대한 선호도가 약화됨에도 불구하고 대체투자 중심의 성장으로 업황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보험업은 초저금리 현상에 따른 이차역마진이 심화되고는 있으나, 변액보험관련 준비금 적립 부담 완화, 자동차보험 및 실손보험의 손해율 하향 안정화 등으로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보았다.

연구소는 또 내년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언택트 문화가 보편화되면서 모바일 플랫폼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금융혁신이 빠르게 진행되는 한해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플랫폼을 보유한 빅테크의 금융업 진출이 더욱 가속화되고 스몰라이선스 도입, 인가단위 세분화 등을 통해 핀테크뿐만 아니라 소규모 특화 금융회사가 새롭게 등장하면서 다양한 형태의 경쟁구도가 형성될 전망이다.


정희수 하나금융경영연구소 금융산업1팀장은 “내년에 지급지시전달업과 종합지급결제업 도입을 포함한 전자금융거래법이 개정되면 그동안 추진해온 오픈뱅킹이 마무리되면서 기존 금융회사에 상당한 위협이 될 것으로, 기존 금융회사도 혁신서비스 개발을 통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