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T1 면세점 입찰 신세계도 포기···수의계약 가능성

최종수정 2020-10-13 17: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T1) 면세점 신규 사업자 선정을 위한 세 번째 입찰에 단독으로 참가신청서를 냈던 신세계가 가격제안서를 제출하지 않고 입찰 참여를 포기했다. 3차 입찰마저 최종 무산되면서 수의계약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12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T1 면세점 입찰참가신청서를 냈던 신세계면세점과 그랜드면세점이 이날 가격입찰서와 사업제안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인천공항공사는 일반기업 사업권 4개(DF2·DF3·DF4·DF6), 중소·중견 사업권 2개(DF8·DF9) 등 6개 구역 사업자 선정 입찰을 세 번째로 진행하고 있으나 이미 전날 경쟁입찰이 성립하지 않아 유찰된 상황이다. 공사는 이날 신세계면세점과 그랜드면세점이 최종 참여할 경우 수의계약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었으나 이들 업체도 불참하면서 사업자 선정에 실패했다.
이번 3차 입찰은 지난 2차 입찰과 조건이 동일했기 때문에 다음 사업자 선정부터는 수의계약이 가능해진다. 국가계약법상 국가 상업시설은 똑같은 입찰 조건에서 두 차례 연속 유찰될 경우 상대를 임의 지정하는 수의계약을 진행할 수 있도록 정하고 있다. 수의계약의 경우 협상을 통해 계약 조건을 변경할 수 있기 때문에 면세업체 입장에서는 공개입찰보다 더 유리한 계약도 가능하다.

다만 공사는 수의계약 진행 여부에 대해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4차 경쟁입찰이 진행될 가능성도 나오지만 입찰 진행 여부, 조건 등을 결정하는 데 시일이 소요될 전망이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기사 open더보기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