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 내년 금소법 시행 앞두고 ‘금융소비자 보호포럼’ 개최

최종수정 2020-10-08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금소법 제도 설명·금융 분쟁 피해사례 등 소개

하나금융투자는 8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2020 금융소비자 보호포럼’을 개최했다. /사진=하나금융투자 유튜브

하나금융투자가 내년 3월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을 앞두고 ‘금융소비자 보호포럼’을 열고 금융 사기의 유형과 소비자 보호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다.

하나금융투자는 8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2020 금융소비자 보호포럼’을 개최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차원에서 포럼은 유튜브 ‘하나TV’를 통해 생중계 방식으로 진행됐다.
금융투자회사가 금융소비자보호법을 주제로 포럼을 가진 건 이번이 최초다.

‘언택트 시대의 금융소비자 보호’를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은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대표이사 사장의 개회사로 시작됐다. 이 대표는 “내년 금융소비자 보호법이 시행되면 금융소비자를 중심으로 금융이 재편될 것”이라며 “회사의 내부 통제를 점검해 금융소비자 보호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총 3부 체제로 이뤄진 이날 강연에선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과 금융소비자들이 알아야 할 주요 내용과 제도 ▲금융사기 유형과 예방 ▲금융투자상품 주요 피해 사례 ▲개인에게 맞는 금융투자상품 등이 주제로 등장했다.
첫 번째 세션에선 정희수 하나금융경영연구소 박사가 강연자로 나서 ‘금융소비자법 시행 수 소비자 보호 제도’를 주제로 강연했다. 금소법의 주요 내용과 금융소비자를 위해 신설되는 각종 보호제도들과 시사점을 발표했다.

최동진 전국금융인협회 교수는 두 번째 세션에서 ‘언택트 시대의 온택트(Ontact) 금융사기 증가 요인과 향후 과제’를 주제로 다양한 금융사기 유형과 예방법 등에 대해 강연했다.

마지막 세션에선 하나금융투자 소비자보호실 소속 오승재 변호사가 금융투자상품 거래 시 유의사항과 피해 사례를 설명했다. 오 변호사는 금융투자상품 선택 시 ‘적합성 원칙’ 등을 고려한 금융투자상품 선택 방법, 금융거래 시 유의해야 할 사항과 주요 피해사례, 분쟁 유형 등을 다뤘다.

한편 하나금융투자는 지난해 말부터 독립적인 금융소비자보호 총괄책임자를 선임하고 소비자 보호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금융투자상품 투자 시 금융소비자의 리스크 최소화를 위한 상시적인 점검 프로세스를 마련하고 사후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상품개발 초기 단계에서부터 전담 부서인 소비자보호실에서 상품 구조와 상품설명서 등을 두 차례에 걸쳐 사전 검토하고 있다. 또 검토 이후 상품위원회 의결 시에도 소비자보호담당부서와 리스크담당부서장 전원의 합의를 얻어 상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판매직원들의 성과평가기준(KPI)에 고객 수익률, 고객관리, 분쟁발생건수 등 소비자보호 항목 가중치를 높이고 있다”며 “금융소비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상품의 개발과 판매, 사후 전 과정에서의 모니터링을 강화하기 위해 소비자패널 제도를 확대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허지은 기자 hur@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