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팬들, 빅히트 공모주 청약 행렬에 동참

최종수정 2020-09-25 17: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BTS 팬들 빅히트 공모주 청약 뛰어든다” 외신 보도
아미(ARMY) “빅히트 주식 BTS 소장품 중 하나 될 것”

신곡 ‘다이너마이트’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1위라는 쾌거를 이룬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지난 2일 온라인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올해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공모주 청약에도 뛰어들 정도로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팬들의 열정이 뜨겁다고 외신이 조명해 눈길을 끌었다.

연합뉴스는 25일 로이터통신을 인용해 ‘BTS 팬들 한국 기업공개(IPO) 대어 쫓는 ‘개미투자자’ 행렬에 동참한다’는 기사에서 상장 예정인 빅히트의 주식을 한주라도 사려는 ‘아미(BTS팬클럽)’들의 열망을 전했다.
BTS를 테마로 한 카페를 운영하는 50대 여성 팬은 빅히트 공모주 청약에 1억4천만원가량을 넣을 계획이다.

이 팬은 “주식을 사서 BTS에 대한 지지를 보태려고 한다”며 “주식은 또한 내 BTS 소장품의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 12살짜리 팬은 빅히트 주식 한 주라도 사달라고 부모를 조르고 있다. 정기 주주총회에서 BTS 멤버들을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희망에서다.
이 소녀는 “내가 주식을 사서 오빠들이 부자가 되고 그래서 좋은 옷 사고 그러면 행복해질 것 같다”고 말했다.

멤버들의 생일이나 특정 기념일에 주식을 사겠다는 팬들도 있다. 20대 팬은 “뷔의 생일에 맞춰 한주 살까 한다”고 말했다.

빅히트는 이날까지 기관 투자자 수요 예측을 진행했다. 조만간 공모가를 결정하고 다음 달 5∼6일 일반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청약 신청을 받는다.

빅히트는 이번 상장을 위해 총 713만주를 공모한다. 공모 희망가는 10만5천원∼13만5천원이고, 이를 토대로 산출한 예상 시가총액은 약 3조7천억원∼4조8천억원이다.

빅히트의 주식을 사려는 팬들의 열정은 뜨겁지만, 이들이 공모주를 배정을 받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국내는 청약경쟁률에 따라 주식을 나눠주는 안분 배정 방식을 채택하고 있어 증거금을 많이 넣어야 주식을 배정받을 수 있어서다.

최근 진행된 카카오게임즈의 공모주 청약은 경쟁률이 1천524.85대 1에 달해 증거금 2천400만원을 내야 1주를 배정받을 수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당시 카카오게임즈에 몰린 증거금은 58조5천543억원으로 추정됐다. 현재 빅히트 공모주 청약에 100조원이 넘는 돈이 몰릴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조은비 기자 goodrai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빅히트 #IPO #ARMY #아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