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통신비 지원, 말했던 만큼 도와주지 못해 죄송”

최종수정 2020-09-22 12: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 포함된 전 국민 통신비 2만원 지원 방안이 선별 지원으로 바뀐 것에 대해 “말씀드렸던 만큼 도와드리지 못하는 것에 죄송하다”고 밝혔다.

22일 이낙연 대표는 이해찬 전 대표의 전기 출간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추경 합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앞서 여야는 추경을 합의하면서 당초 민주당이 전 국민 지원을 주장한 통신비에 대해 선별 지원하는 것으로 수정했다.

이에 이 대표는 “협의를 빨리해서 추경을 집행해야 한다는 절박함 때문에 불가피했다는 것을 이해해달라”며 “국민께 말씀드렸던 만큼 도와드리지 못하는 것에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의 제안 가운데 가능한 것을 수용한 것으로, 처음부터 유연하게 협상에 임하자고 했었다”며 “시간이 늦지 않게 추경을 처리하게 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9월9일 청와대 간담회에서 “코로나로 지친 국민에게 통신비를 지원하는 것이 다소나마 위로가 될 것”이라고 제안했고,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구분 없이 일률적으로 지원하는 게 좋겠다”며 전 국민 지원 방침에 호응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이낙연 #추경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