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충돌 의혹’ 박덕흠, 21일 기자회견 통해 결백 주장할 듯

최종수정 2020-09-20 16: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해충돌 의혹을 받고 있는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오는 21일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덕흠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결백을 주장할 예정이다. 박 의원은 국회 국토교통위에 속해 있으면서 가족 명의의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들로부터 공사를 편법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해충돌 의혹을 제기해 사보임을 요구했다. 이에 박 의원은 그를 이미 국토위에서 환경노동위로 사보임 조치한 상태다.
박 의원은 오는 21일 기자회견을 열어 결백을 주장할 예정이다. 박 의원은 1천억원 이상의 공사 수주에 대해 “경쟁 업체들이 얼마든지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100% 공개입찰이었다”고 정면 반박할 계획이다.

그는 백지신탁한 건설회사 주식이 수년째 처분되지 않은 데 따른 이해충돌 논란, 대한전문건설협회 회장 당시 골프장 고가 매입에 따른 배임 논란 등에 대해서도 해명해야 한다.

박 의원 측은 일부 의혹 제기에 대해선 무고 혐의 고소도 검토 중이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박덕흠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