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평규 S&T 회장 “위기의 본질, 패러다임 전환 필요”

최종수정 2020-09-14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S&T그룹 창립 41주년
뉴노멀 시대, 전통적 방식 탈피


최평규 회장은 13일 S&T그룹 창립 41주년을 맞이하며 전 임직원에게 서신으로 “41년 동안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위기의 본질이 이동과 만남을 제약하는 것이고 대책은 미래사회로 향하는 패러다임의 전환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세계대전에 견줄 코로나19의 위기가 길어지면서 세계경제의 위축은 가속화되고 회복은 더딜 것”이라며“중소상공업과 자영업의 몰락이 급증하면서 국가경제의 기초 펀더멘탈도 위태롭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변화하는 뉴노멀 시대에 대응하는 패러다임 전환’의 필요성을 강조하며“S&T 계열사 중 일부기업도 생산량이 최대 50%까지 감소했다고 우려했다.

이어 “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이동을 가로막고 만남의 장벽을 높임으로서 사회혼란을 초래하고 기업은 비즈니스 기회를 잃을 수 있다는 의미다”며 “전통적 소통과 기업경영 방식에서 탈피해야 이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의 강자(强者)가 될 수 있다”고 해법도 제시했다.

그는 S&T 창업 이후 여러 번 절체절명의 위기와 셀 수 없이 크고 작은 위기를 겪었던 경험 사례를 들면서 “위기의 순간에도 결코 좌절하거나 절망하지 않고 끊임없이 도전하고 근면하게 일하면 분명 기회의 밝은 빛이 보인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근면하고 부지런하면(勤勤孜孜,근근자자), 재앙이 복으로 바뀐다(轉禍爲福,전화위복)”는 경험의 교훈을 창업 41주년 메시지로 전하는 한편 변화하는 뉴노멀 시대에 대응하는 S&T의 창조적 패러다임에 도전해 줄 것을 임직원에게 당부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