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실물경제 불확실성 확대”

최종수정 2020-09-11 12: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기재부 '최근 경제동향' 9월호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영향으로 실물경제의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기획재정부는 11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9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일부 내수지표의 개선세가 다소 주춤한 가운데 수출·생산의 부진 완화 흐름이 이어졌으나 코로나19 재확산과 거리두기 강화 영향으로 실물경제 불확실성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지난 6월 “실물경제 하방 위험이 다소 완화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으나, 수출·생산 하락세가 이어지자 7월과 8월에 “실물 경제 불확실성”을 언급했다. 이어 9월에는 “실물경제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봤다.
기재부는 “대외적으로는 주요국 실물지표 개선세가 이어지고 있으나, 글로벌 코로나19 확산세 지속 등으로 개선 속도는 다소 둔화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8월 소비 관련 속보치는 긍정·부정적 요인이 혼재했다.

카드 국내 승인액은 1년 전보다 3.4% 증가했다. 코로나19 타격이 컸던 3월(-4.3%), 4월(-5.7%) 두 달 연속 감소했다가 5월(5.3%) 증가 전환했다. 그 뒤 6월(9.3%), 7월(4.8%)에 이어 넉달째 증가세를 유지했으나 증가율이 둔화했다.

백화점 매출액은 7.7% 감소해 6월 0.4%에서 7월에 감소(-2.9%)로 전환한 뒤 감소폭이 커졌다.

온라인 매출액은 35.5% 증가했다.

할인점 매출액은 2.7% 감소했으나, 5월(-9.3%), 6월(-7.1%), 7월(-6.2%)에 이어 네달째 감소폭이 줄고 있다.

국산 승용차 내수 판매량은 10.7% 늘긴 했으나, 개별소비세 인하폭 축소 마지막달인 6월(44.9%)과 비교하면 증가폭이 크게 줄었다.

한국을 찾은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는 97.1% 감소했다.

소비자심리지수(CSI)는 88.2로 전월보다 개선됐으나, 여전히 기준선인 100을 크게 밑돌고 있다.

8월에는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고속도로 통행량이 1년 전보다 5.5% 줄어 지난 5월(-3.0%) 이후 3개월 만에 다시 감소로 돌아섰다.

7월에는 전월 대비로 소매판매와 설비투자가 감소했지만, 광공업 생산과 서비스업 생산, 건설투자는 증가했다.

광공업 생산은 1.6%, 서비스업생산은 0.3% 각각 증가해 전산업생산이 전월보다 0.1% 늘었다.

설비 투자는 2.2% 줄었으나, 건설투자는 1.5% 늘었다.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6.0% 줄었다.

8월 수출은 1년 전보다 9.9% 감소했으나, 일평균 수출액은 3.8% 줄었다.

기업심리를 보여주는 제조업BSI(기업경기실사지수)는 8월 실적(66)과 9월 전망(68) 모두 전월보다 상승했다.

7월 경기동행지수,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한달 전보다 각각 0.2포인트, 0.4포인트 상승했다.

8월 국내 금융시장은 주가가 상승하고 환율은 하락했으며 국고채 금리는 상승했다. 8월 일평균 주식거래대금은 1년 전보다 31.0% 늘었다.

8월 주택시장은 매매가격 상승폭(0.47%)은 7월(0.61%)보다 축소됐으나, 전세가격 상승폭(0.44%)은 7월(0.32%)보다 확대됐다.

정부는 “철저한 방역 대응에 만전을 기하면서 기존 정책과 함께 4차 추경예산 등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피해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과 경기보강 노력 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