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도부, 문재인 만나 ‘통신비 일괄 지원’ 등 협의

최종수정 2020-09-09 16:4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간담회.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청와대를 찾아 문재인 대통령과 만났다. 민주당은 13세 이상 국민에게 월 2만원의 통신비를 일괄 지원하는 방안을 정부에 요청했다.

9일 민주당 지도부는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액수가 크지는 않더라도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에게 4차 추경안에서 통신비를 지원해 드리는 것이 다소나마 위로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일괄지원’을 요청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도 “같은 생각이다. 코로나로 인해 다수 국민의 비대면 활동이 급증한 만큼 통신비는 구분 없이 일률적으로 지원해드리는 것이 좋겠다”고 긍정적으로 답했다.
당정청은 그동안 4차 추경안에 담길 ‘맞춤형 긴급재난지원 패키지’의 일환으로 통신비 지원 문제를 협의해 왔다. 정부는 오늘 당의 요청에 따라 13세 이상 전 국민에게 통신비를 지원하는 문제를 충분히 검토해서 내일 비상경제회의에서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오늘 간담회에선 ‘착한 임대료’ 문제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 김태년 원내대표가 “임대료를 깎아주는 임대인에 대한 세제혜택을 연장하면 위기 속에 서로 연대하는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 원내대표 말대로 임대인에 대한 세제혜택을 계속 연장하는 방안을 챙겨 달라”고 청와대 참모들에게 지시했다. 정부는 착한 임대료 할인분에 대해 50% 세액공제 혜택을 부여해왔지만, 기한이 지난 6월 말까지였다.

추석 연휴를 맞이해 선물 보내기에 대한 대화도 있었다. 이 대표가 “이동은 자제하고 선물로 마음을 보내자는 제안에 각계의 반응이 좋다”고 하자 문 대통령도 “좋은 제안이었다. 마침 국민권익위에서 뒷받침하는 조치(농수축산물 선물한도 20만원 상향조정)가 취해져서 시기도 맞아 떨어졌다”고 호응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민주당 #문재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