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울산5공장 오전 일시 정전···1시간만에 복구

최종수정 2020-09-05 2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5일 오전 8시 30분께 울산시 북구 양정동 현대자동차 울산5공장에서 정전이 발생해 1시간가량 생산라인이 가동되지 못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대차 울산5공장은 이날 주말 특별근무로 오전 6시50분부터 조업 중이었다. 한국전력이 현장에 출동해 1시간여 만에 복구, 생산라인은 정상 가동 중이다.

회사는 태풍 하이선에 대비하기 위해 크레인을 동원해 컨테이너를 옮기는 과정에서 주변 전신주에 문제가 발생하면서 정전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울산5공장에서는 투싼과 제네시스를 만든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