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미국 코로나19 구호 활동에 400만 달러 기부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구호 활동에 400만 달러(약 47억5000만원) 이상을 기부했다.

26일 삼성전자 미국 뉴스룸에 따르면 회사는 미국 뉴저지, 캘리포니아, 텍사스 등 지역사회에서 기부를 진행했으며 오는 10월에는 직원들이 직접 자원봉사에 나설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1월 중국에 의료용 마스크와 방호복 등 총 3000만위안(51억3000만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기부했으며 6월에는 폴란드 현지 마스크 제조 업체에 스마트 공장 기술을 전수했다.
한편 이날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수도권 병상부족 문제가 불거지자 수도권에 위치한 연수원 2곳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3∼4월 대구·경북지역 코로나 확산으로 삼성 영덕연수원과 삼성생명 전주연수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 데 이어 두번째 생활치료센터 지원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월 14개 관계사와 함께 전국재해구호협회에 300억 규모의 구호 성금 및 구호 물품을 기부한 바 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태그

#삼성전자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