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배재훈號, 선박 온실가스 배출 감축 나선다

최종수정 2020-08-21 08: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바이오중유 선박 실증 업무협력 MOU
R&D팀 신설···글로벌 환경규제·기후변화 대응

배재훈 HMM 사장.

HMM 배재훈호가 선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친환경 연료 ‘바이오중유’ 사용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20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한국바이오에너지협회, 현대중공업, 한국조선해양, 한국선급과 손을 잡은 것.
 
바이오중유는 동·식물성 기름, 바이오디젤 공정 부산물 등 미활용 자원을 원료로 만들어진 중유 대체 연료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약 200만톤의 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무탄소 배출 연료로 인정해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RPS)’ 에 따라 발전용 연료로 공급되고 있다. 

또 기존 선박 연료와 성질이 유사해 추가 연구 개발을 통해 선박에도 적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제해사기구(IMO)에서는 2050년까지 선박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8년 대비 최소 50%까지 줄일 것을 규정하고 있다. 
최근 유럽연합(EU)에서는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에 해운분야을 포함시키는 입법을 추진하고 있어 해운업계에서도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전략 수립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날 HMM 부산 R&D센터에서 개최된 협약식에는 HMM 해사총괄 최종철 전무, 한국바이오에너지협회 한승욱 회장, 현대중공업 엔진기계사업대표 이기동 부사장,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연구원장 주원호 부사장, 한국선급 연구본부장 하태범 전무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바이오중유의 품질기준 확립, △연료 공급체계 구축, △육상 및 선상 테스트를 통한 바이오중유 선박 적용 가능성 확인, △바이오중유의 상용화를 위해 필요한 추가 연구 추진 등을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HMM은 운항 중인 1만3100TEU급 컨테이너선박에 바이오중유 혼합유 실선 검증 등 해상 테스트를 주관, 현대중공업과 한국조선해양은 시험용 엔진 제공 및 시험설비 구축 등 육상 테스트를 주관한다. 

한국바이오에너지협회는 시험용 바이오중유 공급 및 혼합유 성분분석 등 결과를 공유해 바이오중유 상용화를 추진하며, 한국선급은 육·해상 테스트에서 도출되는 데이터의 평가를 담당한다.
 
HMM 해사총괄 최종철 전무는 “HMM은 지난해 R&D팀을 신설하여 글로벌 환경규제 대응은 물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검증을 통해 바이오중유의 선박 적용이 현실화된다면, 선박 온실가스 감축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 된다”고 말했다.
 
한편 HMM은 R&D팀을 조직해 국책 과제, 대외 협력 등 R&D 참여, 해사기술 검토, 녹색 경영 관련 연구 개발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Smart Ship, 친환경 대체 연료, 온실가스 감축 전략 수립 등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또 HMM은 지난해 글로벌 선사 중 두 번째로 ‘2050년 탄소중립’(2030년 CO2 50%감축) 중장기 목표를 선언하는 등 최고경영층을 중심으로 한 적극적인 기후변화 대응 의지 및 계획을 표명한 바 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HMM #배재훈 #2만4천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