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보수]카드사 CEO 보수 랭킹 1위 현대카드 정태영 26억(종합)

최종수정 2020-08-14 19: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사진=뉴스웨이 DB
올해 상반기 국내 카드사 최고경영자(CEO) 중 보수 랭킹 1위는 현대캐피탈, 현대커머셜을 포함한 3개 계열사에서 26억이 넘는 보수를 받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었다.

14일 각 카드사가 공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주요 카드사 대표이사 중 가장 많은 보수(퇴직금 제외)를 받은 이는 정태영 부회장으로 현대카드에서 10억8400만원을 수령했다.

정 부회장은 현대캐피탈에서 8억2500만원, 현대커머셜에서 7억5400만원을 수령해 총 26억63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정 부회장은 3개 계열사에서 급여 각 4억9500만원을 받았다. 상여는 현대카드에서 5억7700만원, 현대캐피탈에서 3억3000만원을 수령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과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은 각각 5억4700만원, 5억2000만원의 보수를 받아 뒤를 이었다.

임 사장은 급여 2억7500만원, 상여 2억7000만원, 기타 근로소득 200만원 수령했다. 이 사장은 급여 1억9600만원, 상여 3억2400만원을 받았다.

이 밖에 올해 초 삼성카드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난 원기찬 전 사장은 퇴직금 47억여원을 포함해 60억원에 가까운 보수를 받았다.

원 전 사장은 올해 상반기 급여 2억4100만원, 상여 8억6200만원, 기타 근로소득 1100만원, 퇴직소득 47억600만원 등 58억2000만원을 수령했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