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디지털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착수

최종수정 2020-08-06 16: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 농협 제공
NH농협금융그룹이 데이터3법 시행에 맞춰 농협금융 디지털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착수했다.

농협금융은 6일 ‘디지털 빅데이터 플랫폼’ 컨설팅을 착수했다고 밝혔다. 계열사 금융데이터와 농협경제지주의 유통 데이터를 결합하고, 동시에 외부 디지털 정보를 접목하겠다는 구상이다.

농협금융은 플랫폼 구축을 통해 기존 금융정보에 한정된 빅데이터 활용 방식을 넘어 하나로마트와 NH멤버스 등 유통 데이터를 연계하고 외부 비식별 정보까지 확대하겠다는 목표다.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을 통한 디지털 고객 분석방식인 ‘애드테크’와 소비자와 시장 트랜드를 분석·관리하는 ‘마켓센싱’ 등의 최신 데이터 분석기술을 접목해 데이터를 융합하게 된다.

특히 농협금융은 마이데이터 사업 인가 신청서를 제출한 은행과 증권을 통해 데이터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협 고객 플랫폼인 ‘NH멤버스’ 데이터와도 연계해 범농협 시너지를 강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상래 디지털금융 부문장은 “농협은 시장에서 알려진 것 이상으로 활용 가능한 데이터가 무궁무진하다”며 “체계적으로 연결할 수 있는 그룹 관점의 통합 플랫폼이 차질 없이 추진된다면, 데이터 비즈니스 전반에서 농협금융이 선도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