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호 DB그룹 회장 본격 현장경영···“데이터센터, 미래 비즈니스 중심축”

최종수정 2020-07-30 09:5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DB금융투자·DB하이텍 상우공장 이어 세 번째로 데이터센터 선택

29일 오후 김남호 DB그룹 회장이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DB Inc. 데이터센터를 방문해 직원들과 함께 서버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DB그룹 제공
김남호 DB그룹 회장이 현장경영을 본격화하고 있다.

30일 DB그룹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 29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DB Inc. 데이터센터를 찾아 사업장을 둘러보고 현장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는 지난 1일 취임 당시 “현장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고객과 소비자의 목소리를 소중히 여기는 경청하고 소통하는 경영자가 되겠다”고 밝혔던 김 회장의 다짐이 구체적으로 실행에 옮겨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데이터센터 방문은 DB금융투자 여의도 본사, DB하이텍 상우공장에 이은 것으로, 김 회장은 DB손보 등 다른 계열사들도 조만간 방문할 예정이다.

김 회장은 이날 데이터센터를 방문해 관제실, 서버실, 설비시설 등을 둘러본 후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활용이 늘어나면서 각종 데이터들이 집중되고 있는 데이터센터가 미래 비즈니스의 중심축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동안 데이터센터를 비롯해 국내 다수 기업의 IT 인프라를 안정적으로 운영해 온 DB Inc.가 디지털 컨버전스 시대를 이끌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DB Inc.는 그룹 제조서비스부문의 실질적인 지주회사 역할을 맡고 있으며 IT와 무역사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경기도 용인시 소재 디지털밸리에 위치한 데이터센터는 지상 7층, 지하 2층 규모(연면적 1만8513㎡)를 갖추고 있다. 국제공인 정보보호 인증(ISO 27001), 국제표준 IT관리 인증(ISO 20000), 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ISMS) 등을 보유하고 있으며, 금융·IT·서비스 분야의 약 30여개 고객사를 확보하고 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김남호 #D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