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이스타항공 인수 안될듯···법정관리 신청 예상”

최종수정 2020-07-29 20: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제주항공과의 인수 계약 무산으로 파산 위기에 처한 이스타항공이 법정관리를 신청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29일 김현미 장관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이스타항공의 인수 성사 가능성을 묻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질의에 대해 “아무래도 안 될 것 같다. 제주항공 측에서 의사를 밝혔다”고 답했다.

김 장관은 이어 1700여명에 달하는 이스타항공 직원들의 고용 안정 문제와 관련 “이스타항공이 법정관리를 신청하게 될 것 같은데, 고용노동부와 함께 후속 조치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스타항공이 현재 자본잠식 상태라 여러 가지 고려할 사안이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 23일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인수 포기를 선언하자 이스타항공이 먼저 플랜B(대안)를 제시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스타항공이 자구책을 내놓을 경우 이에 따른 지원책을 마련하겠다는 것이 국토부 입장이다.

하지만 이스타항공이 자구책보다는 법정관리를 신청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국토부도 이에 따른 후속대책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