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레이더]김기옥 제놀루션 대표 “분자진단 가치 무궁무진···글로벌 리더 도약할 것”

최종수정 2020-07-09 12: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분자진단 중심 체외진단 의료기기 전문기업
14일부터 양일간 일반청약···24일 코스닥 상장

김기옥 제놀루션 대표이사가 9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허지은 기자 hur@newsway.co.kr

분자진단 중심 체외진단 의료기기 전문기업 제놀루션이 오는 24일 코스닥 시장에 입성한다.

김기옥 대표이사는 9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분자진단을 중심으로 한 체외진단 의료기기 및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한 매출 확대를 통해 올해 큰 폭의 외형성장을 자신한다”며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유전자 분야의 글로벌 리더로 도약할 것”이라고 상장 후 비전과 포부를 밝혔다.
제놀루션은 지난 2006년 설립된 체외진단 의료기기 전문기업이다. 분자진단과 유전자 검사를 하기 위해 쓰이는 핵산추출장비와 핵산추출시약 등을 주요 제품으로 생산해 공급하고 있다. 2015년 코넥스 시장에 상장된 제놀루션은 성장성특례 제도를 통해 코스닥 이전 상장을 앞두고 있다.

체외진단 분야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K-방역’의 기틀로 주목받고 있다. 기존 상장기업 중엔 올해 상반기 코스닥 시총 1위까지 올랐던 씨젠과 EDGC 등을 꼽을 수 있다. 제놀루션은 다양하고 많은 양의 시료로부터 DNA 또는 RNA를 추출할 수 있는 장비와 시약을 보유하고 있다.

김 대표는 “씨젠은 제놀루션이 추출한 RNA를 가지고 증폭해 진단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며 “제놀루션은 지금과 같은 코로나19 시대에 최적화된 장비를 제공하고 있다. 앞으로 유전자 분석 서비스는 향후 상당히 발전할 수 있는 시장”이라고 설명했다.
제놀루션 제품의 강점은 작은 크기와 저렴한 가격, 빠른 추출 속도 등이다. 제놀루션의 자동 핵산 추출장비 'Nextractor® NX-48‘는 기존 30분이 걸리던 추출 시간을 15분으로 단축해 48개의 샘플을 처리할 수 있다. 출시 당시엔 대학병원과 수탁검사기관 등에서만 사용했으나 현재는 생명공학 시장으로 확대해 개인 유전자 분석이 가능한 장비까지 출시하고 있다.

‘K-방역’이 주목받으며 제놀루션의 실적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매출 3951억원, 영업이익 148억원을 기록한 제놀루션은 올해 1분기에만 매출 3302억원, 영업이익 737억원을 기록했다. 2017년부터 흑자경영을 지속해온 만큼 올해는 창사 이래 최대 매출을 예상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장비와 시약을 동시에 판매하고 있다는 점도 안정적인 수익구조로 이어지고 있다. 제놀루션의 장비 판매에 따른 매출 성장속도는 제품이 출시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40.25%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시약의 경우 2배 높은 80.34% 증가했다. 핵산추출장비 공급 이후 소모품 개념의 추출 시약에 대한 매출이 누적적으로 발생하는 구조다.

김 대표는 “분자진단은 민감도화 정확도가 매우 높은 진단기술로 다양한 바이러스가 출혀낳며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며 “향후 ‘피 한방울’로 암 검사가 가능한 액체생검추출과 같은 유전자 검사 시약을 개발해 안정적으로 수익을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향후 신규 사업으로는 친환경 작물보호제와 RNAi 기반 동물용 의약품 등을 제시하고 있다. RNAi 기반 동물용 의약품의 경우 올해 꿀벌에 대한 임상시험을 거쳐 내년 유전자 치료를 바탕으로 한 동물용 약품을 세계 최초로 출시할 예정이다.

한편 제놀루션은 지난 8일부터 이날까지 양일간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다. 이어 14~15일 일반 청약을 거쳐 오는 24일 상장할 예정이다. 주당 희망 공모가 밴드는 1만2000~1만4000원으로 공모 주식 수는 80만주다. 공모 금액 규모는 밴드 최상단 기준 112억원이다. 대표 주관사는 신영증권이 맡았다.

허지은 기자 hur@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