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수사권 갈등’ 법사위 소집 요구···“윤석열에게 듣겠다”

최종수정 2020-07-08 19: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제공
미래통합당은 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수사지휘권’을 둘러싼 갈등 상황과 관련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집을 요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후 브리핑에서 “추 장관이 윤 총장을 (상대로) 지휘권을 남용하면서, 수사지휘권을 박탈하려고 하는 아주 엄중한 상황에 대해 직접 듣고 파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 등 통합당 법사위원 6명은 별도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 중으로 전체회의 소집 및 윤석열 검찰총장 출석 관련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여당 간사인 백혜련 의원과 먼저 만나 의견을 타진했으나, 백 의원이 전례가 없고 정치적 중립성 훼손 우려가 있다며 반대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의사일정 합의 불발로 국회법에 따라 소집을 요구하게 된 것”이라면서 “(여당이) 불응한다면 그야말로 정치적 음모를 통해 ‘윤석열 찍어내기’를 시도했던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