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동생 최재원···SK 배터리 진두지휘

최종수정 2020-07-07 14: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SK 배터리 사업 씨앗 뿌린 주인공
미래차·AI 관련 관심 높은 학구파
매년 CES 참석하는 신기술 마니아

지난 1월 7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20’ 내에 마련된 SK 공동 부스를 찾은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가운데 흰옷)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오른쪽). 사진=임정혁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동생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존재감이 재차 떠올랐다. 최 수석부회장은 배터리 전문가로 불리며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을 맞이하는 자리에서도 그간 배터리 사업을 진두지휘한 전문성을 드러냈다.

7일 SK그룹에 따르면 최재원 수석부회장은 이날 충남 서산에 있는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생산 공장을 찾아 최태원 회장과 정의선 수석부회장의 만남에 힘을 보탰다.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장동현 SK㈜ 사장,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 등이 현대차그룹 경영진을 만나는 자리에서 최 수석부회장은 사실상 배터리 사업 관련 여러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SK그룹 관계자는 “최재원 수석부회장이 그룹 내 배터리 사업을 초기 기획 단계부터 지원해왔다”며 “이날 현대차그룹과 SK그룹의 협력을 통한 시너지와 기업가치 제고 방안에 의견을 나눴다”고 전했다.

재계에서 최 수석부회장은 SK이노베이션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초기단계부터 기획해서 키운 것으로 유명하다. 앞서 SK이노베이션 서산 배터리공장을 방문하고 헝가리 코마콤 전기차 배터리공장 기공식에 참석하는 등 끊임없이 깊은 애정을 보였다.
최 수석부회장은 2010년 SK에너지의 전기차용 배터리를 탑재한 국내 최초 고속전기차 ‘블루온’ 시승 행사에 참석해 직접 운전하는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다.

게다가 최 수석부회장은 자동차 전장과 인공지능(AI)까지 신기술에도 관심이 높아 매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인 CES 단골손님으로도 꼽힌다.

2019년 CES에서는 전기차 배터리 고객사인 다임러의 메르세데스-벤츠 전시장은 물론이고 현대차 전시장을 찾았다. 올해 초 CES에서는 SK그룹 부스에서 전기차를 중심으로 한 최첨단 모빌리티 기술 시연을 유심히 지켜봤다.

SK그룹 관계자는 “최 수석부회장은 일찍부터 배터리 영역을 SK그룹의 신성장 사업으로 주목해 투자와 육성을 아끼지 않고 사업 성장을 이끌어왔다”고 귀띔했다. 재계 관계자는 “최재원 수석부회장이 최태원 회장의 굵직한 행사마다 같이 참여하고 있는 만큼 여러 분야에서 우군이 되고 있다”면서 “특히 전기차 배터리는 최 수석부회장이 이전부터 키워왔기에 현대차를 비롯한 여러 협업에서 큰 도움을 주고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태원 회장과 3살 터울인 최재원 수석부회장은 서울 신일고를 나와 미국 브라운대 물리학과와 스탠퍼드대 대학원 재료공학과를 졸업했다. 하버드대 대학원 경영학석사(MBA)를 거쳐 1994년 SK그룹 계열사인 SKC에 합류했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