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온라인 판매 등 ‘축산물 수거검사’ 강화

최종수정 2020-07-03 17: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제공=대구시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온라인 판매 축산물가공품 소비가 늘어나는 추세에 따라, 오는 6일부터 축산물 수거검사를 실시한다.

지역 축산물 가공업소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이번 검사는 소비자단체 소속 명예 감시원과 함께 업소를 방문해 축산물 가공품 70여 건을 무작위로 수거해 검사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수거검사에서는 코로나19 등으로 늘어나는 비대면 소비추세를 반영해 온라인 판매 축산물가공업소와 식중독 우려가 높은 가공품, 식육부산물 제품 등을 중점 검사하고 부적합 제품은 즉시 관련 부서에 통보해 유통을 차단할 예정이다.

축산물 가공품의 중점 검사 사항으로는 발색제·보존료·타르색소 등 성분규격 검사, 살균제품 혹은 바로 섭취할 수 있는 제품은 살모넬라 및 리스테리아 등 식중독균 검사 등이며, 가공업소 방문시 위생 수준 향상을 위한 지도도 병행한다.

연구원은 최근 3년간 191건의 수거검사로 3건의 부적합 축산물가공품을 적발해사전에 불법 유통을 차단하고, 그 결과를 해당기관에 통보해 행정조치토록 했다.
도주양 연구원장은 “기온이 높은 하절기에 음식물을 장시간 야외에 두면 상하기 쉽고, 부패로 인해 식중독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축산물가공품의 생산단계에서 수거검사를 실시해 축산물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성철 기자 newswaydg@naver.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대구 #경북 #홍성철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