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SK건설, 3000억원 규모 울산 ‘LNG 에너지 터미널’ 원청 계약

최종수정 2020-06-29 14: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지난 26일 코리아에너지터미널 주식회사와 계약 체결
총 3243억원 규모···지분율, 대우건설 51%·SK건설 49%

울산시 남구 울산 북항 부지(면적 : 143,100㎡).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은 코리아에너지터미널 주식회사(KET)에서 발주한 '울산 북항 석유제품 및 액화가스 터미널 1단계 LNG Package 건설공사' 계약을 지난 2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코리아에너지터미널 주식회사는 한국석유공사 59.5%, SK가스 45.5%, 일본(MOLCT) 5%로 구성됐다.

이번 프로젝트는 오는 7월부터 2024년 6월까지 울산 북항 내에 LNG 탱크 1기(21만5000㎘)와 기화송출설비(연산 약 100만t)를 포함한 부대시설 건설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대우건설은 SK건설과 조인트벤처(Joint Venture)를 구성해 설계, 구매, 시공, 시운전 등 모든 업무를 원청으로 공동 수행한다. 공사비는 약 3243억원으로 지분율은 대우건설 51%, SK건설 49%이다.
대우건설과 SK건설 조인트벤처는 국내 유수의 대형건설사들이 참여해 FEED(기본설계) 검증, 기술입찰 평가, 가격입찰 평가 과정 등 입찰 과정을 거쳤다. 대우건설은 국내에서 한국가스공사가 운영하는 인천, 통영, 평택, 삼척 생산기지 등에 LNG 저장설비 22개 호기를 시공한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예멘 LNG 저장설비 2기 등을 건설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SK건설은 보령 LNG 터미널 프로젝트를 설계부터 조달, 시공, 시운전 등의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보령 LNG 터미널 1~4호기는 현재 상업운전 중이며, 5∙6호기는 추가 시공 중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코로나19와 유가 하락 등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 수주한 이번 공사는 대우건설이 LNG 플랜트 분야에서 발주처들과의 우호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며, 오랜 기간 축적해 온 우수한 기술력과 경험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울산광역시는 자동차, 조선, 화학 등 중화학공업으로 성장하여 최근에는 동북아 에너지 네트워크 거점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대우건설은 90년대 초반부터 울산에 진출하여 현재까지 S-OIL RUC 정유시설 준공과 S-OIL SPM 송유관 설치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발주처 및 지역 사회와 긴밀히 교류하며 안전하고, 빈틈없이 공사를 완수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건설업계는 향후 국내시장 LNG 플랜트 분야의 발주 물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대우건설은 LNG 플랜트 분야를 회사의 신성장동력 사업으로 선정하고 이번에 계약을 체결한 울산 북항 PJ 외에 국내 신규 LNG 저장시설 건설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최근 나이지리아 NLNG 액화 플랜트 EPC 공사 수주에 이어 기화, 저장시설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향후 추가 수주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