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 2년 만에 물러나

최종수정 2020-06-23 17: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이사.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조현범 대표가 사임하고 이수일 단독 대표체제로 변경한다고 23일 공시했다.

조 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 사위이자 조양래 전 한국타이어 회장의 차남으로, 대표직에서 물러나는 것은 2년여 만이다.

배임수재 및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조 대표의 경영공백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법정다툼에 주력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조 대표는 지난 4월 1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추징금 6억1500만원을 선고받았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