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영등포점 ‘타임스퀘어점’으로 도약 나선다

최종수정 2020-06-24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36년만에 점포명 변경···서남부 랜드마크 백화점으로

사진=신세계 제공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이 ‘신세계백화점 타임스퀘어점’으로 36년만에 점포명을 바꾸고 서남부 대표 백화점으로의 도약에 나선다.

신세계는 영등포점의 점포명을 오는 26일부터 ‘신세계 타임스퀘어점’으로 변경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점포명 변경은 서울 서부상권을 넘어 수도권을 포함한 서남부 랜드마크 백화점으로 자리하기 위한 것으로, 1984년 점포 오픈 이래 36년만에 이뤄졌다.
신세계 타임스퀘어점의 고객들은 최근 10년간 인근 상권을 넘어 부천, 인천 등 수도권 서남부상권까지 빠르게 확장돼왔다.

실제로 신세계가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타임스퀘어점을 찾은 고객들을 상권별로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영등포, 동작 등 1차 상권 비중보다 마포, 부천, 고양 등 2~3차 상권의 매출 비중 변화가 급격했다.

2차 상권(관악, 마포, 금천구 등)의 매출 비중은 2009년 4%에서 2019년 12%로 10년 동안 3배 증가했고 경기도 중심인 3차 상권(고양, 광명, 부천, 인천, 김포 등)도 지난해 21%까지 올라 10년전보다 약 2배 가량 높아진 것.

이에 신세계는 기존 영등포점이 가지고 있는 구(區) 단위의 점포명이 광역 상권을 아우르는 대형점의 의미를 모두 담기에 부족하다고 판단, 점포명을 변경하기로 했다. 새 점포명은 기존 영등포점과 인접하고 서남부상권을 대표하는 쇼핑몰인 ‘타임스퀘어’와의 연계성을 고려해 결정됐다.

신세계 타임스퀘어점은 복합 쇼핑몰 타임스퀘어와 시너지가 활발하다. 타임스퀘어 오픈 전인 2008년의 경우 영등포점의 30대 매출 비중은 25% 수준이었지만 지난해 35%로 10%포인트 증가했고 프리미엄 상품의 최대 고객층인 40대 고객도 20%에서 26%로 늘어났다.

앞서 신세계백화점 타임스퀘어점은 지난해 8월부터 이달까지 11개월간 단계별로 전체 리뉴얼을 진행했다. 지난해 10월 리빙관(생활전문관)을 시작으로 올해 식품전문관, 영패션전문관, 해외패션전문관을 잇따라 선보였다.

박순민 신세계백화점 타임스퀘어점장 상무는 “10년 만의 전체 리뉴얼을 성공적으로 마친 타임스퀘어점이 36년만에 이름을 바꾸고 제2의 도약을 위한 첫 발을 내딛는다”며 “상권이 광역화되고 소비력 있는 고객들이 늘어난 만큼 차별화된 매장 구성을 통해 서남부 랜드마크로 발돋움할 것” 이라고 말했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