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원더홀딩스, 게임개발 조인트벤처 설립···‘허민표 개발 본격화’

최종수정 2020-06-23 14: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넥슨-원더홀딩스, 50%씩 지분 참여
전체 프로젝트 총괄 허민 대표 맡기로
“각사 개발 역량, 사업 노하우 결합”

넥슨 CI
허민 원더홀딩스 대표가 넥슨과 원더홀딩스가 넥슨 게임 개발에 본격적으로 참여한다.

23일 넥슨은 원더홀딩스와 함께 새로운 게임개발사 2곳을 합작법인(조인트벤처) 형태로 설립한다고 밝혔다. 신설된 합작법인의 지분은 양사 50%씩이다. 넥슨 데브캣 스튜디오 김동건 총괄 프로듀서와 카트라이더 개발조직 박훈 선임 디렉터가 각각 합작법인의 초대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원더홀딩스 허민 대표는 전체 프로젝트의 총괄 프로듀서를 맡게 됐다. 허민 대표는 지난해 8월 넥슨 고문 영입에 이어 신작 총괄 프로듀서도 맡게 됐다.
신규 법인들은 넥슨에서 개발중인 신작 ‘마비노기 모바일’ 개발실과 ‘카트라이더 IP(지식재산권) 개발 조직’이 합류한다. 독립적인 환경에서 ‘마비노기 모바일’과 ‘카트라이더: 드리프트’의 성공적인 론칭을 목표로 개발에 전념할 계획이다.

양사는 각사가 보유한 개발 역량과 사업 노하우의 결합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시키고, 독창성과 다양성을 추구하며 끊임없는 도전의 기회를 제공하는 개발 문화를 만들어간다는 복안이다.

한편 이번 신규 법인 설립은 지난해 하반기 넥슨의 신작 게임 개발 논의에 허민 대표가 고문 역할로 참여한 것이 인연으로 작용했다. 허민 대표가 긍정적인 기여를 하면서 보다 직접적인 성과를 내기 위한 별도의 법인 설립으로 이어진 것.

신규 법인은 마비노기 모바일과 카트라이더: 드리프트의 성공적인 개발을 통해 글로벌 개발사로 발돋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마비노기 모바일’은 2004년 출시한 온라인게임 ‘마비노기’를 원작으로 한 모바일게임으로, 캠프파이어, 유저커뮤니티, 연주 등 원작의 다양한 콘텐츠를 바탕으로 ‘판타지 라이프’를 구현할 예정이다. 2021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는 넥슨의 캐주얼 레이싱 게임 ‘카트라이더’ 기반의 신작 게임이다. 콘솔과 PC 등 다양한 플랫폼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하며, 생동감 있는 레이싱 경험과 최상의 몰입감을 제공할 계획이다.

넥슨 이정헌 대표이사는 “허민 대표와 새로운 도전을 위한 다양한 논의를 이어왔으며, 이번 합작법인 설립은 그 연장선에서의 의미있는 결과물이다”이라며 “‘마비노기 모바일’과 ‘카트라이더: 드리프트’가 글로벌시장에서 인정받는 게임으로 개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더홀딩스 허민 대표이사는 “넥슨 고문으로 일하면서 넥슨에서 개발하고 있는 신작들에 대한 높은 가능성을 봤다”며 “보다 직접적으로 프로젝트를 리딩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얻게 되어 기쁘며, 신작들을 성공적으로 론칭해 합작법인이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가람 기자 ja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